티스토리 뷰

(편의상 상수를 핸들명인 cki86201로 언급합니다)



 결론부터 말하면 대학 2등, 전체 3등입니다. GP였다면 10등 아래가 나왔을 것 같고, 월파였으면 동메달~은메달 최하위 정도의 포지션이 아니었을까 싶습니다.


1) D-3


일본 팀들이 많이 참가했던 베트남 리저널 연습을 했습니다. 일본팀도 저희 팀과 같이 B에서 엄청나게 말렸다는 것에서, 이유 있는 2문제 차이라고 생각했습니다. 후기는 직전글에 있습니다.


2) D-2


일본에 도착했습니다. 언어 문제 때문에 겁을 많이 먹었지만, 그래도 어찌 잘 먹고 숙소에 잘 갔습니다. 우연히도 카이스트 팀과 츠쿠바 행 버스에서 만나서 같이 저녁을 먹었습니다.


직전에 일본 인터넷예선을 돌았습니다. 일본 1등이 올솔브 2시간 12분 정도였던 것 같은데, dotorya가 B를 A로 착각해서 cki86201가 초반 5분동안 아무것도 안하게 된 상황에도 1시간 22분 정도에 올솔브를 했습니다. 이때는 리저널에서 무난하게 이길 수 있을 줄 알았습니다.


3) D-1


예비소집 직전까지 취침. 겨우 일어나서 예비소집을 갔는데, 컴퓨터에 평소 연습하던 Code::Blocks가 없었습니다. + 시작하자마자 dotorya가 Eclipse를 12번 클릭해서 컴퓨터가 먹통. Eclipse 세팅도 엄청나게 고생했고, 덕분에 첫 번째 문제 해결에 30분이 걸렸습니다.


끝나고 나서 팀 소개 시간이 있었는데, 발표에서 cki86201의 사막여우 인형이 가득한 ppt와 함께 dotorya가 몇마디 했습니다. +NTU 코치가 와서 내년 대만리저널에 많이 와달라고 홍보를 했습니다. NTU가 메달을 따면 티켓사냥하러 많이 가지 않을까 싶습니다만..


이상하게 대회 직전에 수면싸이클이 깨져서 9시부터 12시까지 자고, 그 이후에 자려고 노력했는데 잡생각이 많아 잠이 잘 안왔습니다. 해결해야 될 문제라고 생각합니다.


4) D-0


대회날에 cki86201이 명찰이 없어 약간 소란스러웠고, 2일 전 팀노트가 없다는 것을 발견, 편의점에서 급하게 인쇄했지만 글씨 크기가 작아 아쉬웠습니다.


~11분

Eclipse가 예비소집때랑 약간 달랐습니다. 예비소집 때 시행착오로 이것저것 건드린 것 때문에 시작 후 세팅 연습이 제대로 안됐고, 그것때문에 10분정도 걸렸습니다. 직후 dotorya가 A를 AC. 이것때문에 앞쪽 문제 퍼솔을 놓쳤습니다.


~22분

cki86201이 B를 코딩하는 도중 꼬여서 나오고, dotorya가 C를 AC 후 B AC. 


~36분

쉬워보이는 I를 제가 읽고 cki86201에게 전달해서 코딩을 시작했습니다. 코딩 도중 다른 문제 풀이가 완성되면 스왑하려 했으나, 다른 문제가 너무 어려워 I를 끝까지 코딩하고 AC.


~1시간

제가 기하 문제인 G, D의 풀이를 완성하는 동안 cki86201과 dotorya가 F 풀이를 완성한 뒤, cki86201이 코딩하여 AC를 받았습니다.


~1시간 39분

제가 G를 코딩하는데 "코딩 처음하는 사람이 실수할 법한 정도의 말도 안되는 곳" 에서 여러번 실수하여 2번 WA후 AC. 그 장면을 보고 한국 인터넷 예선때 말리는 장면이 생각나 dotorya가 급하게 디버깅을 도와줬다고 합니다.


직후 cki86201이 E 풀이를 생각하여 코딩 후 AC. E를 일본팀들이 매우 잘 풀어서 놀랐습니다. 일본에서 많이 연습하는 유형의 문제라고 추측합니다.


~2시간 40분

cki86201에게 D 풀이를 전달. 정해보다 더 간단하고 코딩도 간결한 풀이라고 생각합니다. 그러나 그것마저도 너무 어려웠고, 풀이를 보고 "다른 문제의 풀이가 3시간 시점까지 나오지 않으면 코딩하지 않겠다고" 선언. 결국 H J K 풀이를 3명이 1시간동안 생각하게 됩니다. 하지만 풀이가 완성되는 문제는 없었고, 결국 cki86201이 D 코딩을 시작.


~4시간 20분

cki86201의 D 디버깅이 조금씩 길어지기 시작. 재귀함수 디버깅이 너무 어려워 오래 걸렸습니다. 심지어 중간에 dotorya의 H 코딩 후 D 코드가 날라가는 사태가 발생, 결국 dotorya가 프린트 한 160줄짜리 D 코드를 20분동안 그대로 옮겨적었습니다. 이 이후로 dotorya는 머리가 멈췄다고 말했습니다.


~5시간

2시간동안 시간복잡도를 최대한으로 줄인 K를 코딩하였지만, TLE로 전사. 8문제로 마무리합니다. 모든 문제를 4시간만에 푼 Cxiv-Dxiv 팀이 놀랍다고 느꼈습니다.


5) D+0.5


풀이 설명 시간이 있었습니다. 아쉽게도 Isplpl 팀이 H를 해결한 것을 확인, 3등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. 직후 못푼 3문제 풀이를 확인했습니다. K는 직관이 매우 뛰어나거나 지식을 알 수 있어야 풀 수 있는 문제여서 못푼 것이 아쉽지 않았지만, J는 고찰 부족으로, H는 테크닉 부족으로 못푼 것 같아서 아쉬웠습니다.


풀이를 생각 못한 것은 역할분담에서 제 잘못이 크다고 생각하고, 많은 문제를 풀어보고 테크닉을 익히는 연습을 많이 해야 할 것 같습니다. "어떤 연습을 해야 풀이를 잘 생각할 수 있게 되는가"에 대해서는 아직도 잘 모르겠고 의견이 분분한 점이지만, 일단 많은 문제를 보는 것에는 이견이 없습니다.


대회가 끝난 뒤 대회 저녁식사에서 탈출, 숙소를 들렀다가 식사 후 주변 오락실에서 시간을 약간 때웠습니다. 저와 dotorya는 소원이었던 "Chunithm 하기"를 이뤘고, cki86201은 그곳에서 개복치(molamola) 인형을 뽑았습니다.


6) D+1


전날 컨디션 난조와 수면 부족, 죄책감(?) 같은 것들로 11시부터 오후 2시까지 15시간을 내리 잤습니다. 간신히 일어나서 팀 공통 취미생활인 펌프잇업 몇판을 하러 오락실을 들른 뒤, 도쿄 타워에 올라가서 야경을 감상했습니다.


끝나고 숙소에서 H, J 풀이에 대해 dotorya와 토론하였습니다. 어떤 단계로 생각해야 풀이를 만들 수 있는지에 대한 것이었는데, 딱히 의미있는 결과를 내지는 못했습니다. 결국 ainta님에게 도움을 요청했습니다.


7) 에필로그


- 대전에서 우승해놓고서도 일본 리저널에서 3등에다가 도쿄대 2등팀한테 져서 한국팀들에게 죄송한 감정이 있습니다.

- Cxiv-Dxiv 팀과는 많은 GP와 연습대회로 비교가 몇번 되었지만, 이번만큼 큰 차이로 진 경우는 없었던 것 같습니다. 저희팀의 풀이 생성 능력이 많이 떨어지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.

- 자만심으로 가득했던 저희 팀을 되돌아보는 기회가 된 것 같습니다. 세계 기준으로 아직도 부족한 점이 많다는 것을 느꼈습니다.

- 저희 팀(+다른 팀들)이 생각하는 저희의 월파 성적 기댓값이 낮아지게 된 것 같습니다.

- 그동안 유럽쪽 문제들에 익숙해져 있었다고 생각하는데, 모든 JAG 등의 일본 출처 문제들을 돌아보는 것을 해보려고 합니다.


끝!

댓글
  • 프로필사진 hongjun7 베트남 리저널에서 VNU가 Cxiv-Dxiv를 이긴 것처럼 홈 어드벤티지가 상당히 크다고 생각합니다.
    후기를 보니 IDE부터 고생이 이만저만이 아니었네요. 수고 많았어요.
    월파까지 남은 기간이 꽤나 긴데, 잘 준비해서 대회 땐 신나게 즐기고 좋은 결과 얻을 수 있을거에요. 화이팅.
    2017.12.20 22:31
댓글쓰기 폼
공지사항
Total
40,663
Today
8
Yesterday
17
링크
«   2022/09   »
        1 2 3
4 5 6 7 8 9 10
11 12 13 14 15 16 17
18 19 20 21 22 23 24
25 26 27 28 29 30  
글 보관함